Apple_Music_logo.svg.png
Amazon_Music_logo1.png
KKBOX_logo_20130820_h300px.png
2019 by Eatern Standard Sounds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 Version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 Version)
(Eastern Standard Sounds, Sony Music) Mar 6, 2019

1. 뺑덕 Bbaengdeuk
2. 중타령  Joong Taryeong
3. 정들고싶네 Jeongdulgosimne
4. 박타령  Bak Taryeong
5. 흥타령  Heung Taryeong
6. Bbaeng Dub
7. Monk Dub
8. Veridikal Dub


 

 

“Korean reggae."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 Version
(Eastern Standard Sounds/ Sony Music 2019.3.6)

NST & The Soul Sauce, and sorikkun (singer of traditional Korean pansori music) Kim Yul-hee show us the version of us now, right here.

“All versions are based on an original and all originals live and breathe beyond time and space through various versions.”

NST & The Soul Sauce’s second full-length album “Version” has come out. It’s a collaboration with Kim Yulhee, a well-known sorikkun in the traditional Korean music scene and overseas as well due to her work with ECM Records. Four out of 12 chapters of pansori are put to a modern reggae/dub soundscape, providing a modern sound to traditional Korean folk music.

Established in 2016, NST & The Soul Sauce is Korea’s representative reggae band, and their sentiments and attitudes are based on Korean tastes and style mixed with the color of reggae/dub, soul, jazz, and psychedelic. They debuted with EP “Heaven is Here/Song for Rico” (2016) and were invited to leading overseas festivals such as Fuji Rock Festival (Japan), Hong Kong Int’l Reggae Ska Festival, Sierra Nevada World Music Festival (USA), Circulart (Colombia), and En Orbita (Chile) where they were well-received. They were invited as guests on Bob Marley’s producer and legendary reggae icon Lee “Scratch” Perry’s US Tour, garnering attention and fame in Korea and beyond.

Their new record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 Version] has been released by Eastern Standard Sounds on March 6, 2019. Leading Japanese engineer Naoyuki Uchida (内田直之) who worked with the group on “Back When Tigers Smoked” (2017) joins them again to create a balanced analog and digital dub mix, and Ryan Smith from Sterling Sound (NYC) who worked with Paul McCartney and Adele improved the quality of sound by helping with the mastering.





 

NST & The Soul Sauce
- Back When Tigers Smoked (June 27, 2017) CD
NST & The Soul Sauce
- Back When Tigers Smoked (AUG 27, 2017) CD
- Back When Tigers Smoked (MAR 7, 2019) LP

뛰어난 연주자들의 조합과 프로듀싱으로 밴드 결성부터 레게 드림팀이라 불리며 관심을 모았던 노선택과 소울소스는 극동아시아의 오랜 사상철학을 바탕으로 루츠-레게, 사이키델릭과 재즈, 아프리칸 블랙 비트위에 한국적인 색채와 그루브까지, 한 폭의 수묵 담채화처럼 펼쳐내는 한국형 루츠-레게밴드다.

2016년 봄 카셋트테잎과 7Inch Vinyl로 발표한 첫 앨범  '헤븐 이즈 히어/ 송 포 리코'(Heaven is Here/ Song for Rico)는 세계 최대 유통망인 레게레코드닷컴의 레게 장르부문 세일즈차트 1위에 랭크되었고 아시아를 넘어 해외 각지 유수의 페스티벌로부터 초청을 받으며 현재 가장 주목해야할 레게 밴드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같은 해 7월 후지 락 페스티벌Fuji Rock Festival, 8월 홍콩 국제 레게 스카 페스티벌(HKIRSF)의 헤드라이너에 이름을 올리는등 국내외의 페스티벌에서 깊은 인상을 남긴 소울소스는 2017년 6월 레게뮤직에서 꿈의 무대라 불리는 시에라 네바다 뮤직 페스티벌(SNWMF) 에 초청을 받으며 미국투어의 일환으로 밥말리의 프로듀서로 알려진 레전더리 레게 아티스트 '리페리(Lee Perry)'의 단독공연에 초대되는등 이례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레게씬의 거장 프로듀서 ‘우치다 나오유키 Uchida Naoyuki ’ 와 사운드맨을 맡아 기대를 더하고 있는 첫 정규앨범 Back When Tigers Smoked는 2017년 6월12일 해외, 7월초 국내발매 예정이다.(CD/LP)



 

NST and the Soul Sauce are back with their sophomore release entitled Back When Tigers Smoked. It is a fresh batch of roots and dub from the reggae powerhouse out of Seoul, South Korea. Throughout 12 tracks, the band shows off their love and knowledge of all Jamaican music while keeping their feet firmly planted in East Asia. From listening to this, or any of NST and the Soul Sauce’s offerings, it’s obvious the members are true students of roots reggae. There are delightful Korean touches sprinkled throughout: Kim Yul Hee sets the mood on Red Tiger with a soulful and trance-inducing Pansori (traditional Korean opera) croon over the top of a Sly and Robbie-like groove; Kwaengwari (traditional cymbals) crash at the peak of Farmer’s Funk: and, front-man, NST’s whiskey and cigar growl drips Korean warrior-poet swagger throughout.

The Beginning of the End, the album opener, starts with nyabinghi drums giving way to a lazy nod-feel layered under solos and brass pads. The second track, The Night of Mt. Naeba, is another instrumental but with a very different vibe: bouncy and minor. With the organ and funky guitar comps, the song is as much motown funk as anything else.The first roots track, and the first song with any vocals, is Sound Man. The bassline both drives and restrains while Smiley Song sings the virtues of audio engineers across the world. Whenever the band goes 100% roots, it’s always a treat and this song is no exception. The next song, Sing a Song and Dance is another Smiley Song joint showcasing his singjay skills.The centerpiece of the album is definitely Riding a Jorang Horse which runs almost nine minutes and has numerous hooks and breakdowns. The first bit has a psychedelic surf rock feel which breaks into a bluesy guitar aside before fully committing to a galloping horn riff and devolving into dreamy dub section. Finally, NST rides the initial hook home barking catchy lyrics the whole way. The next couple tunes showcase again, percussionist, Smiley Song’s vocal and songwriting chops. Blooming Mind, is an ethereal back and forth dub instrumental showing the sweeter side of the band and This Moment is a lovers rock joint that just begs to be enjoyed while by the pool sipping cocktails. Farmer’s Funk is another favorite on the album. The organ and guitar riffs scream old timey southern soul but the band throws a Korean twist on top of it all with traditional instrumentation and NST’s call and response lyrics. The wild ride that is Back When Tigers Smoked wraps up back where everything began: the roots. Dawn is Breaking is a protest anthem channelling Peter Tosh and Red Tiger lays down a nasty groove while Kim Yul Hee’s pansori stylings float above.

NST and the Soul Sauce recently showcased their new stuff on a brief US tour. Wherever they went, they charmed unwitting audiences with sheer reggae talent punctuated by Korean flourishes throughout. Over the next year, they will share their unique music throughout the world with shows in both North and South America as well as various venues across Asia. Keep an eye on this act as they win fans everywhere they go.




 

NST & The Soul Sauce
- Heaven is Here / Song for Rico (2016)
NST & The Soul Sauce - Heaven is Here / Song for Rico (2016)

Reggae music is a special thing. Reggae’s roots run deep and narrow in tiny Jamaica but her vines have twisted across the globe enchanting people without regard of history or culture. Seoul, South Korea has long incubated a small pocket of the global scene. The musicians here don’t get much buzz outside of east Asia, which is a shame. However, after listening to the debut album from NST and the Soul Sauce, a Korean-reggae “supergroup” if there ever was one, it’s clear this small scene may soon be making a big splash.

The group first formed in early 2015 as session support for frontman and bassist Noh Seon Teck’s solo project. The band has decades of total experience playing reggae in Korea and touring around Asia. After finishing up, they figured they had a good thing going so NST and the Soul Sauce was born.

NST and the Soul Sauce manage to cram a lot of musical style and swagger into little more than 30 minutes of music. Each track was recorded one take with no overdubs. This gives the album an authentic and natural vibe. There are no distracting post production effects… just good music, executed well.

The seven track album has a tasty sampling of jammy reggae jazz, dubs, phrenetic live cuts and catchy hooks. The first song, Heaven is Here, lays down a happy, lazy groove. The first few seconds sound very much like Lee Perry’s Upsetters: the sound is full and the instrumentation is just right. Following close behind is the dub version by Smiley Song

After that is a psychedelic jam inspired by an old Korean pop song called Doo Man River. The bass line drives this bus and everyone else in the band hangs on for dear life.

The next three tracks are various versions of one tune, Song for Rico. The vibe is straight off any album from the song’s namesake, Rico Rodriguez. It’s got the hook, the groove and the jazzy solos. This particular dub recorded with one take by Kang Teck Hyun, the band’s drummer.

The final (bonus) track is another jam called Highway Ram Jam. The star of this tune is Lee Jong Min on organ. It’s fun, bouncy reggae with a pop twist that morphs into a smooth lovers rock complete with violin serenade.

윈디시티 출신의 베이시스트 노선택은 2015년 5월 첫 번째 솔로앨범 “Low & Steady”를 발표한 이후,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 나가기 위해 앨 범에 참여한 뮤지션들 그리고 평소 좋은 관계를 맺고 있는 동료들과 의기투 합하여 노선택과 소울소스(NST & the Soul Sauce)를 결성한다.

노선택과 함께 윈디시티로 활동하던 이시문(기타)과 ‘와다다사운드’의 강택현(드럼), 레게 바이닐 스토어 이자 레이블이며 극강의 셀렉타 크루를 이룬 ‘동양표준음향사’의 수장이자 '킹스턴 루디스카’ 멤버인 오정석(플루겔 혼)과 동 레이블에서 프로듀서와 셀렉타를 맡고있는 스마일리송(퍼커션& 멜로디카), 탁월한 감각으로 세션계의 뜨거운 활로 주목받고 있는 김바이올 린(바이올린), '장기하와 얼굴들'에서 레게를 맡고 있는 이종민(키보드&트 롬본) 마지막으로 재즈계의 뜨거운 감자 김오키(색소폰)와 함께 8인조 밴 드로 거듭나게 되었다

이번 앨범, “Heaven is Here / Song for Rico”는 지난 2015년 11 월 홍대의 라이브 클럽 스트레인지 프룻(Strange Fruit)에서 원 테이크 로 진행된 실황 녹취 음원입니다. 이는 단단한 한 덩어리 속의 조화로움을 추구하는 70년대 자메이카의 이나디야드(Inna de Yard) 분위기를 그대 로 살리기 위해 오랜 의견 조율 끝에 택한 접근 방식이며, 날로 차갑고 날카 로워져 가는 현 레코딩 방식에 대한 안티테제라고도 할 수 있다. 때문에 앨범을 담을 매체를 고르는 것 역시 중요한 화두가 되었고 카세트 테잎(Musicassette :MC)과 7인치 싱글 바이닐이라 는 아날로그 매체를 사용하기로 결정한다.

 “Heaven is Here / Song for Rico”는 총 7곡이 담겨 있다. 넘어진 그 자리를 딛고서야 다시 일어날 수 있듯, 다른 곳이 아닌 지금 우리가 사는 이 곳에서의 작은 실천들로 행복을 일구자고 노래하는 곡, Heaven is Here 와 노선택과 소울소스가 결성될 즈음인 2015년에 타계 한 자메이카 출신의 전설적인 트롬본 연주자 Rico Rodriguez 에게 헌정하는 곡 Song for Rico, 이 두 곡의 타이틀 이외에도 Low & Steady 수록곡인 두만강과 Song for Rico의 라이브 버전. 레게 오르간 연주 기법 을 정립한 아티스트 Jackie Mittoo의 클래식이 보너스 트랙으로 실려 있다.

특징적으로 타이틀 두 곡(Heaven is Here / Song for Rico)은 덥 와이즈(Dubwise)를 거친 버전 (Version : 버전이라는 단어와 뜻은 통 하지만 여기선 덥와이징을 거친 B사이드 트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을 수록하고 있다. 덥와이징이란 믹싱 콘솔을 악기 처럼 쓰는 엔지니어가 아티스트의 영역에 들어가는 경계에 있는 과정을 말하며, 기존에 있던 각 파트의 트랙을 비웠다 채웠다하며 공간계 이팩팅으로 공간감을 극대화 하는 것을 말한다. Heaven is Here는 스마일리송, Song for Rico는 강택현이 맡았으며, 그 둘의 서로 다른 믹싱 스타일을 맛보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이 될 것이다.



 

Noh Seonteck - Low and Steady (2015)

음악의 반석, 지축을 울리는 베이스의 거친 사내. 노선택의 담백한 솔로 데뷔 앨범. 레게를 통한 따뜻한 시선을 통해 묵직하고 느긋한 소리를 담아낸 그의 리더작 Low and Steady.


베이스 연주자 노선택

노선택의 명함에는 ‘직함’ 항목에 “연주 자”라고 적혀있다. 이것은 그를 드러냄에 있어가장 적합한 단어라고 할수 있는데, 사실 일반 음악 애호가들에게는 익히 알려진 이름은 아니지만 홍대의 많은 연주자들 그리고 한국의 레게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겐 알려진 인물이다. 2010년 3인조 어쿠스틱 포크 밴드 “그릇”의 멤버로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3년 초 부터는 레게밴드 “윈디시티”의 베이스 멤버로 활약한다. 이시기 미국 텍사스의 SXSW 페스티발,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북미 최고의 레게페스티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World Music Festival), 캐나다 최고의 무대 인 토론토의 CMW (Canadian Music Week) 등의무대에서 큰 호평을 받은바 있으며 세계에 그의 커리어와 조르바라는 이름을 알린다. 또한 2015년 4월에 열린 국내 최대의 레게 페스티발 Rise Again Vol. 3 에서 Rise Again All Stars의 베이스를 맡은바 있다. 그의 또다른 이름이라고 할수있는 ‘성산동 조르바’는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의 등장인물인 알렉시스 조르바에서 따왔는데 작중의 조르바와같이 그의 음악세계 역시 자유분방함과 충실한삶, 거칠지만 따뜻한 시선을 그려내고 있다.

Low and Steady


이 조르바, 노선택의 데뷔앨범 [Low and Steady]는 이런 그의 태도의 연장선에 있다. 오랜 베이스 연주자 생활을 하며 떠오른 아이디어들을 종합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앨범 제목 역시 베이스 연주자라는 그의 정체성을 드러내기 위해 ‘Slow and steady wins the race’ (신중함과 결단력이 성공으로 이끈다는것을 뜻하는 속담)에서 S를 빼고 저음역을 뜻하는 단어인 Low를 택했다. 보통 베이스 연주자의 솔로앨범이 저음 역이외의 다른음역들도 욕심을 내는부분이 존재하게 마련이나, 노선택의 Low and Steady는 철저히 드럼톤과 베이스 본연의 저음역대를 말그대로 담담히 그리기위해 작업했다. 때문에 가사와 멜로디보다 먼저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다이나믹하게 진행되는 저음역의 기복을 감상의 포인트로 잡으면 이따금 만나는 의외의 요소에 감탄할 수 있을 것이다.

Featured Musicians


작업은 WADADA STUDIO에서 진행됐다. 와다다 사운드의 유인상, 강택현, 동양 표준 음향사의 스마일리송이 주축이 되어 노선택을 도와 중심을 잡았으며 그간 친분을 쌓아 왔던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 했다.참여한 아티스트들의면면을 보자면, 2015년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음반상을 수상한바 있는 김사월과 김해원이 기타와 보컬로 소울싱어 소보 또한 보컬로 참여했으며 장기하와 얼굴들의 이종민이 키보드, 윈디시티의 이시문과 밴드 형님들의 김관영이 기타 그리고 국악팀 사계의 멤버이자 김반장과 한마당스 활동을 하는 이화영이 가야금과 양금으로 참여했다. 마스터링은 오랜 경력의 DJ. Tafka Buddah가 함께 했다

Credits

released June 27, 2015

노선택 _Bass, Voice(4,11), Xylophon(1), Synth. Programing(6,10), Muted Guitar(5), Organ(5) / 강택현 _Drums, Percussion, Chorus(11) / 송영우 _Melodica, Percussion, Chorus(11) / 이종민 _Keyboards, Organ 이시문 _Guitar(4,7,11) / 김관영 _Rhythm Guitar(1,5) / 이화영 _가야금Gayageum(7), 양금Yanggeum(3,10) 김해원 _Guitar&Voice(2) / 김사월 _Voice(8) / 소보 _Voice&Chorus(7)

Produced by 노선택 All Songs Composed by 노선택 / Directed by 송영우, 강택현, 유인상 / Recorded at WADADA STUDIO Mixed by 서진원(STUDIO ‘ARK’) / Mastered by Tafka Buddah / Drawing by 이혜승 Drawing at 한잔의 룰루랄라 / Photo by 김원일(Cover, Disc), 이능금(Studio Room) / Designed by 권기홍



韓国のレゲエバンドWindy City出身のベーシスト、ノ・ソンテク(以下NST)は2015年5月、初のソロ・アルバム”Low & Steady”を発売したことをきっかけに、アルバムに参加したアーティストや周りのアーティストを集め、NST & The Soul Sauceを結成した。

 NSTと一緒にWindy Cityで活動をしていたWadada SoundのTekHyun(ドラム)とShai(ギター)、レゲエ専門レコードストア&レーベルである東洋標準音響社(Eastern Standard Sounds)のメンバーでSkaバンドKingston RudieskaのメンバーであるCheong Dahl(フリューゲルホルン)、同レーベルのメンバーでプロデューサーやセレクターを担当しているSmiley Song(パーカッション&メロディカ)、卓越した感覚で沢山のセッションを重ねているKim Vionlin(ヴァイオリン)、Kiha & The Facesでお馴染みのJongmin Lee(キーボード&トロンボーン)、そして今の韓国のジャズの世界では欠かせない男Oki Kim(サックス)、この8人が意気投合したことで今の編成になった。

 新譜”Heaven is Here / Song for RICO”は2015年11月ソウルの弘大にあるライブハウス”Strange Fruit”でワンテイクで録音された実況アルバムである。これはひとつの調和を追求する70年代ジャマイカのInna De Yardの雰囲気を活かすために選んだ方式であり、現代の音に対するアンチテーゼでもある。どのメディアに収めるか音質や目的を検討したうえで、MC(Musicassette:MC)カセットテープと7インチのヴァイナル化することにした。

 ”Heaven is Here / Song for RICO”は7つの曲で構成されている。自然と自身に関する眼差しを描いた曲 Heaven is Hereと、The Soul Sauceが結成した頃に他界したジャマイカ出身の伝説的トロンボニストRico Rodriguezへのトリビュート・ソングである Song for RICO、この2つのタイトル曲以外にもキーボーディストJackie Mittooのカバー曲などの4つのライブ・ヴァージョンも収録されている。

 このアルバムの見どころの一つはHeaven is Here / Song for RICOという2曲のDubwiseをしたVersionも収録されているところでもある。Heaven is HereはSmiley Songにより、Song for RICOはTekHyunによりDubwiseされ、その2人のミキシング・ヴァイブスを味わうことも一つの楽しみである。

 東洋標準音響社でのカセットテープのリリースの後に予定している7インチシングルのアートワークは、世界中のSkaとReggaeシーンで名の知られているメキシコのデザイナー、CHema Skandalが担当している。
 YouTubeやFaceBookなどの多数のSNSに上がっているライブの実況の動画などでバンドの実力を認められ、多数の海外のレーベルからプレオーダーが殺到しているこのシングルは(国内基準)2016年3月16日に300枚限定で発売される。